Skip to content

  • 한줌의소리: 소개
    • 한줌의소리?
    • 연주회
    • 지난발걸음
    • 찾아오는길
  • 글과노래new
    • 이야기한줌new
    • 노래한줌
    • 악보한줌
  • 한줌강좌
    • 노래와 노랫말
  • 사진
  • 발자국
모임후기
2018.06.12 00:16

20180608 1. 있었던 일

조회 수 136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참석자 김활성오종현구자섭, 허아름, 김소라황진성김태성, 조광희, 곽주나


다시 한 주가 시작된 월요일. 이제 막 집에 돌아와 옷을 갈아입고 앉아, 잊기 전에 지난 금요일의 모임 후기를 써본다.


6시가 되자마자 퇴근계를 곧바로 냈다. (온라인으로 '출/퇴근신청'을 하는 것인데, 실은 내 직급상 할 필요가 없는 일인데, 왠지 모르게 아침, 저녁으로 빠지지 않고 하고 있다.) 하루 전, 꼬마들 인근 편의점으로 배달시킨 물건이 있어 그것도 찾을 겸 일찍 나섰다. 꼬마들에서 좀 더 좋은 화질로, 좀 더 쉬운 방법으로 같이 영화를 볼 수 없을까 의논한 끝에 구입한 물건들이었다. 종합운동장 역에 도착해서 버스를 타러 나가는 길부터 무척 허기가 졌다. 간식 거리를 통 먹지 않아서인지, 요사이 나는 식사 시간 직후에 급작스러운 배고픔을 자주 느낀다. 하지만 뭔가 사먹고 싶지 않기도 했고, 평소보다 일찍 꼬마들로 나섰으니 어쩌면 다른 회원들과 함께 밥상 나눌 수도 있겠다 싶어, 참았다.


7시 반이 조금 넘었을까?, 꼬마들에 도착해보니 생각과는 다르게 공동 식사는 이미 끝나있었다. 입구에서 태성을, 사무실에서 활성이형을 만났고, 안쪽 홀에서 황진성, 김은지, 오종현을 만났다. 미리 종현이가 받아주었던 케이블이며, 음향신호 컨버터며 하는 물품들을 꺼내 확인해보고 또 이리저리 맞춰보았다. 밥은 일단 되었다 생각하던 순간, 활성이형이 라면 하나 끓여주겠노라고 하며 주방으로 사라졌다. 


잠시 동안 케이블 연결을 해보다가 '라면은 다 되었을까?'싶어 주방으로 가보았더니, 아직이었다. 어쩌다보니 결국 이 라면은 내가 직접 끓여먹게 되었는데, 그래도 '내가 라면 하나 끓여줄까?' 물었던 형한테 고마웠다. 꽤나 더웠던 주방에서 식사 준비를 하는 중에 주나를 만났고, 광희가 왔다. 그리고 곧이어 소라도 도착했다. 지난주 모임 뒤풀이 이후, 어색한 존댓말로 이야기 나누던 몇몇 한줌멤버들에게 말을 편히 놓기로 결심한 터여서, 처음엔 광희에게, 그리고 또 소라에게 슬쩍 그렇게 해보았다. 말씨를 바꾸려니 어색하긴 했지만, 뭐- 금방 또 익숙해지겠지.


라면도 먹고 설거지도 마치고서 잠시 쉬다가 모임이 시작되었다. 함께 연습한 노래는 '하느님이 우릴 어디로 이끄실지'였다. 영화를 보기 위한 케이블 설치를 하느라 처음에 온전히 연습에 집중하지 못하기는 했지만, 오랜만에 불러보는 곡조가 반가웠고, 새롭게, 또 전혀 새롭지 않게, 좋았다. [이 노래에 대해서는 쓰고 싶은 이야기, 머리 속에 떠오르는 생각들이 많은데, 여기에 한 번에 쓰지를 못할 것 같다. 다른 글로 써보려고 한다]


집중해서 한 곡 연습을 마치고, 우리는 무더운 공기를 시원한 맥주로 쫓으며 이야기 꽃을 피웠다. 오랜만에 진성이가 꽤 늦게까지 함께 해주어 좋았고, 함께 돌아가는 길도 심심치 않았다. 꼬마들이 조금만 더 가까웠다면 자주갈 텐데-하는 생각을 요새 종종 하게 된다. 그렇다고 한줌사람들과 더 긴 시간 보내고 싶은 마음이 멀다는 핑계로 쉬이 눌러지는 것도 아니다. 같이 영화도 보고 싶고, 산책도 하고 싶고, 아무말 없이 같이 있어보고 싶다. (이런 말을 하게될 날이 오다니 놀라울 따름이지만)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이 얼마나 될지 나는 아무런 이유도 없이 그게 걱정스럽고 무섭다. 다음 금요일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

?Who's 자섭

profile

내 할 일 빼고 모든 걸 성심성의껏 해보려는 인간

  • profile
    이원혜 2019.01.22 10:20
    선생님이 끓여준다던 라면은 어디로 간거예요..? ㅎㅎㅎ 재밌어...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일없는이야기 이곳은 일상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김활성 2011.09.29 31964
1080 모임후기 20191129 모임후기_미리크리스마스! new 곽주나 2019.12.05 0
1079 모임후기 20191122 모임후기_특별한 시간 오종현 2019.11.26 13
1078 모임후기 20191115_나는 생일王이야! 6 이원혜 2019.11.20 37
1077 모임후기 20191108_모임 후기_일요일 교회 연주 연습 1 소리 2019.11.15 24
1076 모임후기 20190927_모임후기_아직 늦지 않았어! 1 김태성 2019.10.13 39
1075 모임후기 20191004_모임후기_노래는 다같이 불러야 제맛 3 김활성 2019.10.11 51
1074 모임후기 20190920_모임후기_만두는 다같이 먹어야 제맛 허아름 2019.09.23 44
1073 모임후기 20190830_모임후기_가을바람 선선히 불어오네 곽주나 2019.09.03 44
1072 모임후기 20190823_따뜻한 조명 아래서 2 file 김소라 2019.08.27 70
1071 모임후기 20190816 모임후기_<여름이 지나갔다> 오종현 2019.08.23 36
1070 모임후기 20190809_모임후기 <반가워요!> 2 file 이원혜 2019.08.16 60
1069 모임후기 20190705_모임후기_조동진 음악제 연습 1 소리 2019.07.13 78
1068 모임후기 20190614_모임후기_정말 정말 좋았지 5 file 진성 2019.07.02 105
1067 20190607_모임후기_문미진네 집들이 4 file 김활성 2019.06.09 113
1066 “지난날” 공연 소식 전해요~ file 오종현 2019.06.03 27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72 Next ›
/ 7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최근 방문자 수

counter

노래모임 한줌의소리 | 서울시 송파구 삼전동 178-2 샬롬빌딩 201호 | E-mail : hanzumsori@gmail.com
* 이 사이트의 모든 글과 노래에 관한 권리는 한줌의소리에게 있습니다 *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